Menu

Search

웰페어 투게더 정치 경제 사회 시사포커스 사설·칼럼

Search

홍콩 의문사 소녀 모친으로 추정되는 시신 발견

11일 틴슈와이 아파트 단지서 40대 여성 시신 발견돼...네티즌 “천옌린 모친 자살 당했다”

현지용 기자 l 기사입력 2019-11-12 10:58

본문듣기 트위터 아이콘

가 -가 +

사진 / 트위터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홍콩 민주화 운동 시위에서 의문사 당한 15세 소녀 천옌린(陳彦霖)의 모친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홍콩 네티즌은 이에 대해 ‘자살 당했다(被刺殺, 피자살)’고 강하게 분노하고 있다.

 

트위터 등 SNS와 홍콩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1일 홍콩 틴슈와이(天水圍, Tin Shui Wai)의 톈흥 마을(天恒村, Tin Heng Chui) 내 아파트 단지에서 40대로 추정되는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현지 언론은 해당 시신의 흉터 및 시신의 훼손 정도를 볼 때 자살이 아닌 타살이라 분석하고 있다. 

 

해당 시신의 모습이 SNS를 통해 퍼지자, 홍콩 네티즌과 현지 언론은 사망한 천 양의 생전 SNS에 올린 사진을 비교하며 해당 시신이 천 양의 모친이라 비교 분석하고 있다.

 

홍콩 시민에 의해 발견된 40대 추정 여성의 시신(위)과 의문사로 발견된 15세 소녀 천옌린(아래) 양이 생전 모친과 촬영한 사진. 사진 / 트위터

 

앞서 지난 10월 홍콩 현지 언론인 빈과일보는 홍콩 야우퉁 앞바다에서 15세 소녀의 시신이 발견됐으며, 시신은 홍콩 민주화 운동 시위에 참여하다 실종된 천 양이라 보도한 바 있다. 

 

이후 언론을 통해 천 양이 생전 홍콩 시위를 지지하고 수영 대회에서 활약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타살 의혹이 일었다. 그러나 홍콩 경찰은 이에 대해 자살이라 발표했다.

  

천 양의 의문사에 대해 천 양이 다니던 홍콩디자인학원(HDKI)은 천 양이 사망하기 전 교내에서 녹화된 CCTV 영상이 있었음에도 이를 비공개했다. 홍콩 시민의 반발이 커지자 학교 측은 영상을 공개했으나, 이마저도 대역을 사용한 조작 영상 및 편집 의혹을 강하게 받고 있다.

  

사진 / 홍콩 TVB 캡처

 

그러자 홍콩 방송 중 하나인 TVB는 지난달 17일 천 양의 모친과 인터뷰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여성은 모자이크 처리된 채 “딸은 정신병이 있었다. 자살이 맞다”며 “관심 가지지 말아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홍콩 현지 언론에 따르면 천 양의 친구는 영상 속 여성이 천 양의 친모가 아닌 가짜라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홍콩 현지 언론에 따르면 천 양의 가족은 지난 9월 천 양의 시신이 발견된 이후 연락이 끊긴 것으로 전해졌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시사주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