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earch

웰페어 투게더 정치 경제 사회 시사포커스 사설·칼럼

Search

[현장스케치] 손학규 “당·정·청, ‘조국 구하기’ 제도화하고 있다”

현지용 기자 l 기사입력 2019-10-14 10:54

본문듣기 트위터 아이콘

가 -가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등 당·정·청이 지난 13일 검찰 개혁 관련 고위 협의회를 개최한 것에 대해 “당정청이 함께 나서 조국 구하기를 제도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 / 국회기자단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등 당·정·청이 지난 13일 검찰 개혁 관련 고위 협의회를 개최한 것에 대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당정청이 함께 나서 조국 구하기를 제도화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조 장관은 검찰 개혁안에 대해 ‘무슨 일이 있어도 끝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며 “검찰은 개혁해야 하지만 조 장관의 특권 반칙은 국민의 지탄을 받으면서도 검찰의 수사를 방해·압박하는 태도는 잘못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 개혁은 조 장관에 대한 수사 종결 이후 차분히 진행돼도 늦지 않다”면서 “조 장관을 하루빨리 해임해 시한폭탄을 안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부터 구해야 나라가 산다”고 말했다. 

 

그면서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중 검찰 개혁 법안을 먼저 처리하자는 제안에 대해 손 대표는 “크게 잘못된 생각”이라며 “조 장관의 명예퇴진 중 한 방법으로 공수처 법안,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먼저 처리하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 크게 잘못된 생각”이라 반발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현장스케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시사주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