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earch

웰페어 투게더 정치 경제 사회 시사포커스 사설·칼럼

Search

[현장스케치] 이인영 “조국 딸 생기부 공개, 명백한 인권유린·위법행위”

“청문회 개최 합의 정신 반복, 제기한 의혹 모두 거짓임을 자백하는 결과”

김도훈 기자 l 기사입력 2019-09-05 10:23

본문듣기 트위터 아이콘

가 -가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공개에 대해 “명백한 인권유린이자 위법행위“라고 비판했다. 사진 / 국회기자단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를 공개한 것에 대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명백한 인권유린이자 위법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1000가지 핑계를 대고 1만가지 이유를 달아도 인권유린은 인권유린”이라며 “학교 생활기록부는 본인 동의 없이 제3자에 제공될 수 없고, 가족도 위임장 없이는 조회할 수 없다. 심각한 위법행위일 수 있는 만큼 한국당은 즉시 주 의원의 생기부 취득 경위를 밝혀 달라”고 말했다.

  

지난 4일 여야 간 조 후보의 인사청문회 합의 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증인 채택 문제로 이를 의결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여야가 국민을 대신한다는 각오로 청문회에 임하려 합의했다”며 “최종적으로 법사위에서 확정되지 못하고 있다. 청문회가 본연의 정신에서 잘 치러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향해 “합의할 수 없는 증인을 다시 부르자는 무리한 요구를 반복하지 않기 바란다. 원내대표 간 합의정신에 따라 청문회가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며 “손바닥 뒤집듯 청문회 개최 합의 정신을 번복한다면, 그간 제기했던 수많은 의혹 모두 거짓임을 스스로 자백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 강조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시사주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