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earch

웰페어 투게더 정치 경제 사회 시사포커스 사설·칼럼

Search

日 언론 “韓 불매운동, 유니클로 매출 영향미쳐”

유진경 기자 l 기사입력 2019-08-09 10:05

본문듣기 트위터 아이콘

가 -가 +

9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 등 일본 언론은 유니클로 서울 종로3가점 폐점에 대해 “한국에서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유니클로 7월 매출에 영향을 미쳤다”면서 불매운동에 따른 매출 하락이라 시사했다.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유진경 기자] 유니클로 불매운동이 심화되는 가운데, 종로3가점을 폐점하는 것에 대해 9일 일본 언론은 “한국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고 있어 유니클로의 7월 매출이 떨어졌다”며 불매운동에 따른 매출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유니클로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은 지난 8일 해당 지점 폐점계획을 발표하며 이는 확산되는 불매운동과 무관하게 ‘계약 만료에 따른 것’이라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단 불매운동에 따른 실적 영향에는 “어느 정도 영향은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오카자키 다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 달 11일 일본 도쿄서 열린 결산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영향이 전혀 없다고 할 순 없으나, 매출에 영향을 줄 만큼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 발언해 한국 시민사회에서 공분을 산 바 있다. 

 

이후 한국 SNS 및 시민운동을 중심으로 유니클로 불매운동이 불같이 번지자 유니클로코리아 측은 수일 후 홈페이지 및 각 지점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여론 잠재우기를 시도했다.

  

한편 현재 유니클로는 2005년 한국에 첫 진출한 이래 지난달 말까지 전국에 187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SW

 

yjk@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취재부 유진경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시사주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