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earch

웰페어 투게더 정치 경제 사회 시사포커스 사설·칼럼

Search

조국 해임론 압박, 與野 가리지 않고 쏟아져

조응천 "현명한 처신 필요, 김성태 "靑 집안 단속부터"

현지용 기자 l 기사입력 2018-12-03 09:57

본문듣기 트위터 아이콘

가 -가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가운데). 사진 / 뉴시스 제공 


[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여야에서 한목소리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해임을 압박하는 발언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여당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일 자신의 SNS 페이스북에 조 수석을 겨냥해 "현명한 처신이 요구되는 때"라며 "이제 민정수석이 책임질 수 밖에 다른 도리가 없는 상황이 됐다고 여겨진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먼저 사의를 표함으로써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을 덜어드리는 게 비서되된 자로서 올바른 처신"이라며 "특히 이번 일은 늑장 대응보다 과잉 대응이 훨씬 적절한 경우"라 지적하기도 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3일 오전 열린 한국당 비대위 회의에서 이를 언급하며 "비위 감찰 직원들이 비위를 저지르는 마당에 조 수석은 자기 정치를 하려 하지 말고 자기 검증이나 철저히 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이던 지난 1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말한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발언을 겨냥해 "말로만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 하실 것이 아니라 청와대 집안 단속부터 철저히 해달라"고 비판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같은 날 오전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청와대 내부에서 계속 밝히거나 해명하지 않고 있다. 앞서 조 수석의 인사검증 실패, 낙하신 인사 문제로 해임을 촉구한 바 있다"며 "권력의 오만으로 내부통제가 제대로 가동되지 않고 있는 측면이 있다. 지금 시점에서 반드시 청와대 특감관을 반드시 임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달리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저의 청와대 근무 경험을 되돌아보더라도 민정수석이 청와대 비서실 모든 기강 업무를 장악하기는 불가능하다"며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같은 해임 반대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등 사고는 대통령 의전비서관으로 경험도 없는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한, 하지 않았어야 할 인사임에 분명하다"며 "특별감찰반원의 일탈행위를 지난 8월 인지했다면 그 당시 강력하게 조치하지 않고 일과시간에 골프를 하고 관행이었다는 뻔뻔한 변명은 전직 모든 청와대 비서실 업무를 폄훼하는 것"이라 비판했다.
 
그러면서 "발견되지 않은 사례가 있다 하더라도 그런 변명 때문에 여야와 국민이 화가 났다는 것도 알아야 한다"며 "그러나 저는 거듭 조국 수석이 유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시사주간. All rights reserved.